사용자 삽입 이미지














J.R.R 톨킨은 거대한 세계를 열었다.
그 세계는 수많은 사람을 매료시켰다.
그렇기에 톨킨의 사후에도 닫히지 않고 그들의 손으로 그 지평을 넓혀 나가고 있는 것이다.

그렇지, 피터잭슨의 영화또한 자랑스러운 중간계의 일부인 것이고.

그러나 역시 중간계의 거물중 가장 유력한 사람은 역시 J.R.R 톨킨의 아들 크리스토퍼 톨킨이다.
말하자면 선왕의 아들이니 정통성 있는 후계자다.
크리스토퍼 톨킨은 꾸준히 아버지 톨킨의 '미처 완성시키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꾸준히 완성시켜 출판하고 있으며  
그 중 한권인 후린의 아이들이 한국에도 출판되었다.

이 책은 말그대로 후린의 아이들의 이야기이다.
실마릴리온의 한장을 소설화 한 것.


마사가 이 책을 들고 우선 본 부분은 본문이 아니라 합쳐서 전체 분량의 4분의 1은 넘어보이는 머리말과 들어가는 말 부분, 그리고 부록이었다.
작가 크리스토퍼 톨킨은 이 책이 소설이 아니라 일종의 역사서, 최소한 역사소설처럼 다루었다.
그리고 이 부분에 아버지 톨킨을 마치 서사시안의 초월적인 존재처럼 묘사했다.
크리스토퍼가 아버지가 남긴 메모, 기억속의 대화내용을 다루는 태도는 소설가의 태도가 아니라 역사학자나 신학자의 그것이다.

그리고 여기서 마사는 '후린의 아이들은 기대를 배신치 않겠군!' 이라고 직감했다.
후린의 아이들을 집어든 독자들이 기대하는 것은 결국 '크리스토퍼 톨킨이 쓴 판타지 소설'이 아니라

'J.R.R 톨킨이 필멸의 운명때문에 미처 쓰지 못한 이야기'이니까.

그런 면에서 후린의 아이들은 근원에 충실한 소설이다.
이 책을 읽는 사람들은 철저하게 자신이 읽으리라고 생각했던 바로 그것을 읽게 되었다.
글라우룽이 숲을 불태우는 일러스트는 유쾌한 덤이지.

그러나 장점이 곧 단점은 여기서도 마찬가지.

어디까지나 이 책은 실마릴리온중 투린 이야기를 소설화-차라리 살을 붙였다는 표현이 더 낫겠군-한 것이다.
이것을 '우와! 소설화되었어!'가 아니라 '살좀 붙여 책으로 낸 것에 지나지 않는다' 고 느끼는 사람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런 사람은-




이 책을 안사겠지!


중간계의 팬이자 후린의 아이들을 구입한 마사로선 그저 다른 작품도 얼른 국내출판되길 바랄뿐!


PS: 그건 그렇고 중간계도 근친 금기가 상당히 강한 곳이군.
근친혼에 너그러운 곳이었다면 투린의 이야기도 해피엔딩이 될수 있었단 생각이 든다.
오히려 보지 못해 걱정하던 가족이 알고 보니 사랑하는 사람으로 곁에 있었구나! 하악하악!하고
파랑새는 멀리 있지 않았다-풍으로 행복하게 사는 이야기말이다.

....그러고보니 이노센트 월드가 그런 이야기였던가.

Posted by 마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놀자. 2008.08.17 05:5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무래도 톨킨옹이 있을 당시에는 근친혼, 동성에 대한 타부가 대단히 강했으니까요. 그런데 스타워즈는 뭔지..

  2. Favicon of http://kieee.tistory.com BlogIcon 마사 2008.08.17 10:4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런면에서는 톨킨이 자신이 사는 곳의 인식을 그대로 자신이 만든 세계에 부여했다는 것을 읽을수가 있지.
    중간계 자체에선 근친혼이 타부가 될 이유가 나오지 않았거든.
    금발 하얀 피부는 위대한 놀도르를 닮은 영웅인거고 누렇거나 깜둥이는 악당이란 것도 같은 맥락.

  3. 베렌 2008.09.14 22:1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후린 가문 이야기는 가장 마지막 파국에 이르러 후린이 '바우글리르가 내린 저주의 마지막 한방울을 맛보는 순간'에 느껴지는 그 아득하고도 강렬한 비극에 있는 것 같아요... 실마릴리온에서는 그 느낌을 메네그로스의 옥좌 앞에서 느꼈는데, 후린의 아이들은 엘레드웬의 죽음 앞에서 더욱 강렬하게 느꼈습니다. 저는 그 느낌 하나에 모든 것이 좋게만 느껴지던데요 ㅠㅠ

  4. Favicon of http://alabanda.tistory.com BlogIcon 히페리이온 2009.04.10 17:1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갑자기 쳐들어와서 댓글입니다만 저는 나른 이 킨 후린의 기나긴 대 서사시를 읽고 싶었던것인데 말씀대로 실마릴리온의 한 장의 확장판인 것에 당황했습니다. 그리고 진짜 대 서사시는 따로 있으며 그건 미완성으로 끝나버렸다는 설명을 부록에서 읽고는 뒤통수 맞은 느낌이었죠. 미완성이더라도 좀 출간해주지 ㅠㅠ 고대 영시의 두운법을 현대 영어식으로 썼다는데 일부만 보더라도 너무 좋았습니다. 이런건 사실 산문이 아니라 운문으로 읽어야죠. 하지만 그건 톨킨옹이 돌아가신 이상 불가능한 일이겠죠.

  5. Favicon of http://kieee.tistory.com BlogIcon 마사 2010.02.18 18:1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사실 실마릴리온도 톨킨 사후에 크리스토퍼 톨킨이 정리해서 출판한 것이니 연장선에 있는건 당연하다고도 볼수 있지.
    음.....고대 영시의 두운법이라, 사실 한국에서 고대 영시래봐야 베오울프 정도밖에 접하기 힘든게 사실이고 그것도 영문과나 아니면 번역된 걸로 접할테니 톨킨의 미완성 서사시가 나와도 그 맛을 제대로 음미할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런지......